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된 의문의 꿀벌 떼죽음(군집 붕괴현상·CCD) 원인이 휴대전화와 관련이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동통신기기에서 뇌 질환과 교통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받았던 휴대전화는 또 한번 지탄의 대상이 됐다.

스위스 생물학자이자 꿀벌 전문가인 다니엘 파브르는 최근 실험을 통해 “휴대전화가 꿀벌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며 휴대전화 단말기들과 중계소가 꿀벌 개체수 감소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를 발표했다고 5월 16일 미국 ABC뉴스(Cellphones May Contribute to Bee Colony Collapse, Study Suggests)가 보도했다. (해당 기사링크)

 휴대전화가 곤충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려고 벌집 안에 휴대전화를 놓아둔 채 꿀벌의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전화가 통화 모드에 있을 때 벌들이 ‘일벌 장단’으로 알려진 특이한 소리를 내는 것을 발견했다. ‘일벌 장단’ 소리를 내는 것은 드문 현상으로, 일부 개체들이 새로운 벌집을 만들어 옮기는 분봉 시기가 아닐 때 이같은 소리가 나면 군집 내에 혼란이 발생한다.

보고서는 “휴대전화의 전자기장의 영향으로 꿀벌 군집에 ‘일벌 장단’이 퍼지면 예정에 없던 분봉 사태가 벌어지고 이 때문에 군집이 붕괴하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 밝혔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군집 붕괴현상의 원인으로 살충제, 유전자조작 곡물, 바이러스 등이 지목돼 왔다. 휴대전화가 문제라는 지적도 계속 제기됐으나 전문가들은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일축하고 있다. 파브르는 “이 연구가 꿀벌 군집붕괴 현상에 대한 결론을 내린 것이 아니다. 다만 휴대전화가 원인일 수 있다는 증거를 보여 준 것”이라면서 “추가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수년간 미국을 비롯한 북미와 브라질이 위치한 남미대륙에서도 겨울에 꿀벌 군집의 30%가 줄어들었고, 유럽에서도 20% 가까이 감소했다고 알려져 있다.


남도향)
:국내에서도 '낭충봉아부패병'이 돌아서 토종벌(한봉)들이 많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간혹, 꿀벌들의 피해가 많은데 프로폴리스의 생산량이 원활한지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현재, 국내 95% 이상의 벌농사를 짓는 농가는 '양봉'을 키우고 있습니다. 토종벌(한봉)은 면역력이 약하고 꿀을 생산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대부분의 농가는 '양봉'을 선호하는 것입니다. 저희 남도향프로폴리스 제품은 '남도의 양봉농가'에서 원료를 수집하기 때문에 아직은 공급에 문제는 없습니다. 하지만, 많은 농가들이 토종벌의 피해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는것은 사실입니다. 

저희 '남도향'은 숙성기간을 늘린 더 좋은제품으로 고객님들께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보고싶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